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CJ헬로 협력업체 노동자, LG유플러스 앞 집단 노숙농성

기사승인 2019.11.21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릴레이농성 56일째, 1박2일 농성에 120여명 참여 … "인수기업이 고용승계하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주무부처 승인만 남겨 놓은 가운데 CJ헬로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LG유플러스에 지역채널 활성화와 고용승계를 요구했다.

방송통신 공공성 강화와 나쁜 인수합병 반대 공동행동은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유플러스는 인수기업으로서 상식을 지키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희망연대노조 CJ헬로고객센터지부 조합원 120여명은 이날 LG유플러스 사옥 앞에서 1박2일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지부의 릴레이 노숙농성은 이날로 56일째를 맞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6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를 조건부로 승인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승인만 남은 상황이다. 공동행동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정부 승인을 자신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상황으로는 올해 내 승인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이날 공동행동은 “그동안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 등을 통해 CJ헬로 인수 뒤 지역채널 독립성 유지와 활성화, 안정적 고용승계와 근무여건 조성을 공언했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제출하지 않았다”며 “정부 승인을 받기 위한 일종의 립서비스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억 공동행동 집행위원장은 “통신업체인 LG유플러스가 케이블방송인 CJ헬로를 인수한 뒤 케이블방송을 IPTV로 전환하고 케이블방송 가입자만 빼 가는 것은 아닌지 하는 우려가 있다”며 “노동자 일자리 보장을 위해서는 지역채널 활성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동행동은 LG유플러스가 CJ헬로 협력업체의 부당노동행위를 막고 노사 임금·단체협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노조 현안과 관련해 CJ헬로는 ‘피인수 기업이라 권한이 없다’고 하고 LG유플러스는 ‘인수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며 “인수가 확정된 것이나 마찬가지니 LG유플러스가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