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집단해고, 지방정부 해법 없나

기사승인 2019.11.28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동계-허성무 창원시장 간담회 … 창원시 "문제해결 적극 검토"

한국지엠 비정규 노동자들이 집단해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지방정부가 어떤 해법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27일 노동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민주노총 경남본부·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와 허성무 창원시장이 경남 창원 용호동 창원시청에서 간담회를 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사내하청업체 7곳은 지난 25일 직원들에게 문서를 발송했다. 한국지엠과 도급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12월31일자로 계약을 해지한다는 내용이다. 대상자는 560여명이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최근 정규직으로 구성된 노조 한국지엠지부 창원지회에 공문을 보내 “생산물량을 고려해 1교대 전환이 불가피하다”며 “교대제 개편은 최소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지금은 주간연속 2교대로 운영되고 있다. 지회는 “협력업체 직원 고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럼에도 회사는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다.

교대제 개편이 이뤄지면 비정규직이 하던 공정에 정규직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군산공장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과거 교대제를 개편하며 비정규직을 집단해고했다. 군산공장은 폐쇄됐다.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해고회피 수단이 얼마든지 있는데도 한국지엠이 비정규 노동자들을 절벽으로 내몰았다”며 “1교대제로 전환하면 공장규모가 줄고 물량이 늘어나도 부평공장으로 가져가게 되는 만큼 2교대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창원시가 정부에 문제해결을 강력하게 촉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순환휴직이 가능한데도 비정규직을 내모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창원시 차원에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