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노총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 임명하면 투쟁"

기사승인 2019.12.0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여당 '내로남불 행태' 규탄 … 금융노조 "관료 강행시 더불어민주당 지지철회"

한국노총이 IBK기업은행장 인선과 관련한 정부·여당의 태도를 ‘내로남불’이라고 규탄했다. 한국노총은 4일 성명을 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부적격 인사의 기업은행장 선임 절차를 멈추고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노조 기업은행지부에 따르면 현재 기획재정부 관료들이 차기 기업은행장으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기업은행은 2010년부터 내부 출신 인사가 수장을 맡았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과 김형선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지난 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았다.

노조와 지부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도 기업은행장 만큼은 관료를 선임하지 않았다”며 “관료 배제·절차 투명성·전문성 보유라는 인사원칙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다음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를 철회하겠다”고 경고했다. 박근혜 정부는 과거 기업은행장으로 기재부 출신 관료를 내정한 바 있다.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관치금융'이라며 반발했다. 결국 내부 출신 인사가 기업은행장이 됐다.

한국노총은 “6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낙하산 기업은행장에 대해 ‘관치는 독극물이고, 발암물질’이라고 일갈했다”며 “달라진 것은 여당이 됐고 청와대에 앉아 있다는 사실뿐인데, ‘나의 로맨스는 다른 이의 불륜과 다르다’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스스로 제시한 개혁과제를 어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재인 정부는 집권 첫해 금융행정혁신위원회를 만들었다. 혁신위는 "금융공공기관의 기관장 선임 절차를 개선하라"고 권고했다. 현실에서는 권고가 작동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한국노총은 “백번 양보해 정권의 낙하산 인사가 전문가라면 모르겠지만 현재 거론되는 인사들은 모두 전문성과 능력면에서 함량 미달”이라며 “정부가 현재 기조대로 낙하산 인사를 강행할 경우 금융노조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