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업은행지부 "낙하산 행장 반대" 1인 시위

기사승인 2019.12.10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와대 출신 2인 최종 후보군 거론 … 노동계 "무능·부적격 인사 철회하라"

   
▲ 금융노조 기업은행지부
금융노조 기업은행지부(위원장 김형선)가 차기 은행장에 낙하산 인사가 임명되는 것을 막기 위해 1인 시위를 시작했다. 9일 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김형선 위원장이 청와대 앞에서 "함량 미달 낙하산 행장 반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임기는 이달 27일까지다. 지부는 이번주 중으로 청와대가 차기 기업은행장 인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압축된 행장 후보는 반장식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과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다. 지부는 두 후보 모두 부적격 인사로 보고 있다.

김형선 위원장은 “반장식 후보는 한 경제지에서 조사한 ‘청와대·행정부 경제라인 업무능력 평가’에서 10명 중 꼴찌를 차지했던 무능 인사이며 윤종원 후보는 리더십과 인성 문제로 청와대에서 경질되고 이후 수출입은행장 선임 과정에서도 탈락한 부적격 인사”라고 말했다.

지부는 이날 김형선 위원장을 시작으로 상근간부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 간다.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순서를 정해 1시간씩 시위를 한다. 지부는 “상급단체인 금융노조와 한국노총이 낙하산 행장과 관치금융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수차례 밝혔음에도 청와대가 듣지 않고 있다”며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