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산지하철 비정규직 정규직화 올해는 결론 날까

기사승인 2020.01.0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소노동자 1천명 자회사 추진해 노사갈등 … 지역단체들 “시장이 해결하라”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시작한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의 천막농성이 해를 넘어 장기화하고 있다. 지난해 부산시가 주최한 2019 인권주간 행사에 참여했던 부산시의원·부산시 인권위원회 위원들은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직접고용 이행을 주문했다.

부산지하철노조는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광장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부산시는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과 교섭을 통해 부산교통공사로의 직접고용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는 1천여명이다. 11개 용역업체에 소속돼 있다. 부산시와 공사는 자회사를 설립해 이들을 채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청소노동자 과반을 조합원으로 둔 노조는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당사자들은 지난해 12월5일부터 부산시에 사태해결을 촉구하며 부산도시철도 1호선 부산시청역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노조 관계자는 “정규직화 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해 12차례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했지만 공사와 부산시는 자회사 방안을 고수했다”며 “직접고용을 하면 자회사 관리비·영업이익·부가세 등을 절약해 고용안정·처우개선에 활용할 수 있는데도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는 노조 주장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부산시가 인권정책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출범시킨 부산인권정책포럼 참가자들은 이날 공동입장문을 내고 “공사는 자회사 간접고용 노동자로 전환해 청소노동자 차별과 여성 고령노동자 차별을 유지하려 한다”며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를 공사 정규직으로 직접고용해 정당하게 대우하는 것은 (비정규직으로 사용한) 지난 35년의 차별을 바로잡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거돈 시장에게 청소노동자들과의 대화와 직접고용 추진을 요청했다.

한편 지부에 따르면 공사 정규직 전환율은 지난해 연말 기준 15%에 그친다. 정규직 전환 대상 1천489여명 중 226명만 무기계약직 직접고용을 확정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