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공행정기관노조 공식 출범 “공무직 법제화로 당당한 대한민국 직원 되겠다”

기사승인 2020.01.17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공공연맹 5개 공무직노조 소산별노조로 뭉쳐

   
▲ 공공연맹
공공연맹 소속 5개 공무직노조가 모여 설립한 소산별노조인 전국공공행정기관노조(위원장 임성학)를 공식 출범했다.

노조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공무직 법제화로 대한민국의 당당한 직원임을 인정받겠다”고 선언했다. 국군복지단노조·국토교통부공무직노조·농림축산식품부노조·경찰청주무관노조·법무부노조가 참여했다. 조합원이 3천600여명이다.

이들은 2016년 중앙행정기관노조협의회를 결성해 통합 논의를 시작했다. 지난해 3월 고용노동부에 노조 설립신고 절차를 마쳤다. 조직대상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에서 일하는 공무직(무기계약직)이다. 노조 참여를 준비 중인 조직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학 위원장은 출범사에서 “공무직은 일반 공무원과 동일업무를 하면서 최저임금 수준의 처우와 복리후생 차별 속에 일하는 현대판 공노비나 다름없다”며 “대한민국 일꾼족보에 없는 노비 신분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의 당당한 직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공무직 법제화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은행에 가서 통장을 개설할 때 해당 직업군이 없어 ‘기타’라고 썼다”며 “20만명이나 되는 공무직 직업군이 ‘기타’라는 게 말이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축사에서 “공무를 담당하는데도 상용직으로 불리며 제 이름을 갖지 못한 것에 가슴 아팠다”며 “최근 서울시가 공무직 차별금지 조례를 만들고 노동부가 공무직위원회를 설립해 공무직의 권리와 노동조건을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고 있는데 이렇게 하나로 뭉친 모습을 보니 든든하다”고 말했다.

노조는 공무직 법제화와 공무원 대비 90% 호봉제 실현, 공무원과 동일한 복리후생을 요구할 계획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