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공공발주 혜택 누린 만큼 사회적 책임 다해야”

기사승인 2020.01.2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종훈 의원 “4년간 두 회사 수주액, 방위사업청 군용선박 발주액의 77.7% 차지”

최근 4년간 방위사업청 군용선박 발주액의 77.7%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가 수행하는 공공발주의 대규모 혜택을 받은 만큼 그에 걸맞은 공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방위사업청에서 받은 군용선박 공공발주 현황을 공개하고 이같이 요구했다. 발주 현황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최근 4년 동안 방위사업청에서 군용선박 수주 금액은 2조8천998억원, 대우조선해양은 2조5천339억원이다. 방위사업청이 4년간 군용선박 발주 금액 6조9천890억원의 77.7%다.

김종훈 의원은 “방위사업청 공공발주가 조선회사들의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두 회사는 공적 책임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대중공업은 하청업체 갑질 문제와 하청 노동자 임금체불 문제로 분쟁을 겪고 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어떤 적극적인 노력도 보여 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혜택만 누리고 공적 책임은 저버리는 자세로는 지속가능한 경영을 이끌어 갈 수 없다는 것을 두 회사는 기억해야 한다”며 “정부도 이들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