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종 코로나 여파에 민주노총 ‘문중원 투쟁·대의원대회’ 고심

기사승인 2020.02.06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대대 연기한 보건의료노조, 민주노총에 집회·회의 제고 요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차원에서 기업 일정·대학교 졸업식 같은 행사가 취소되는 가운데 대규모 집회와 행사를 잡아 놨던 민주노총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수준이 아닌 이상 민주노총 핵심 투쟁과 일정을 취소하는 게 맞냐는 의견부터, 전국적으로 대규모 행사를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총연맹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다양하게 제기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보건의료노조가 5일 민주노총 앞으로 전국 집회와 17일 정기대의원대회 개최를 제고해 달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보내 주목된다. 노조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보건의료노조 결정사항 검토 요청건’을 통해 “민주노총 및 가맹조직의 전국단위 회의 등 일정 연기를 적극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노조는 지난 3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12~13일 자체 정기대의원대회 연기를 결정하고, 전국단위 회의를 자제하기로 결정했다.

한미정 노조 사무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고 있고, 특히 확진자들의 밀접접촉자 현황이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국단위 집회나 행사는 자제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며 “민주노총도 공조직으로서 국민 건강권을 최우선으로 두고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동참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노조는 8일 경기도 과천 한국마사회 앞에서 열리는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한국마사회 적폐청산 전국노동자대회’에 불참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노조 결정을 이해하면서도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사태에도 마사회는 경마대회를 취소하지 않고 돈을 벌어들이는데, 우리가 집회를 취소할 이유가 있을까 싶다”며 “다만 집회 당일 마스크·손소독제 지급, 열감지체온계 비치 등 사전 예방조치는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등촌동 KBS아레나홀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도 비상이 걸렸다. 대의원대회 성원이 안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바이러스 확산 추이를 살펴보며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