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노총 17일 정기대대 ‘모든 노동자 노조할 권리’ 논의

기사승인 2020.02.1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사회대개혁 방안 내놓을까 … 코로나19 우려에 행사장 안팎 방역 강화

민주노총이 올해 사업계획을 결정하는 정기대의원대회를 17일 연다. 전태일 열사 50주기에 맞춰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쟁취’를 위한 다양한 대중사업과 투쟁계획을 확정한다.

16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17일 오후 서울 등촌동 KBS아레나홀에서 70차 정기대대를 열고 사업계획·사업예산, 민주노총 의무금 제도 개정 안건 등을 논의한다. 김명환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노동권 확대·사회대개혁으로 불평등과 양극화를 해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쟁취·노동개악 저지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개혁·고용중심 산업정책 쟁취 △사회안전망·공공성 강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자주통일 투쟁 강화를 5대 투쟁과제로 제시한 사업계획을 논의·확정한다.

지난해 대의원대회에서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가 불발된 후 민주노총은 정부에 노정교섭을 요구하는 한편 다양한 대화 경로를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김명환 위원장 임기가 올해 말 끝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은 새로운 대화 틀을 만들거나 새로운 대화 경로를 찾기보다는 현재 참여하고 있는 일자리위원회·사회보장위원회·최저임금위원회 등 주요 정부위원회와 정책기구를 활용해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한다. 기존 60여개 정부위원회 활동을 재정비하고, 1노총 변화에 따른 참여비율 조정, 위원 재구성과 일부위원회 추가 배정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 단계 발령 중에 열리는 대규모 대회인 만큼 민주노총은 대회장 안팎 방역과 예방활동에 신경을 쓰고 있다. 민주노총은 행사장 입구에 예방천막 3동을 설치해 대의원·참관인·취재진 등 모든 출입자 대상 인적사항을 기입하고 14일 이내 국외 출국이력 등을 확인한다. 예방천막을 통과했다는 확인스티커를 받아야 행사장 출입이 가능하다. 민주노총은 예방천막에 열화상카메라·발열체온계·분사형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개인별 손세정제를 배포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아지면서 대의원들의 참석이 저조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민주노총은 대회 개회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자신했다. 재적인원 1천433명의 절반 이상인 717명이 참석해야 대회를 개의할 수 있다. 점검 결과 대의원 900여명이 참석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