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애인시설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더 이상 안 돼”

기사승인 2020.02.2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장애인단체, 청도 대남병원·칠곡 밀알사랑의집 사례 우려 … 인권위에 긴급구제 진정

경북 청도 대남병원을 비롯해 폐쇄병동이나 수용시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장애인단체들이 장애인을 시설에서 벗어나 지역사회로 복귀시켜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진정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등 13개 장애인단체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보건복지부 장관·경북도지사·청도군수·칠곡군수·대남병원장·밀알사랑의집 원장을 상대로 긴급구제를 신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는 114명이다. 정신장애인 폐쇄병동 입원환자 103명, 직원 10명, 가족 접촉자가 1명이고, 이 중 7명이 사망했다. 장애인복지시설인 칠곡 밀알사랑의집에서는 69명 입소자 중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단체는 “지역사회 안에서 신속한 감염자 확인과 빠른 치료지원으로 위급한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의료체계가 가동되는 것과 비교할 때 대남병원 상황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폐쇄병동의 열악한 생활환경이 코로나19를 악화시킨 요인이 아닌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밀알사랑의집의 경우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은 시설이 다수 거주인의 감염상황에 대해 너무 안일하게 대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전국 수만 개의 정신병원과 정신요양시설·장애인거주시설이 격리되지 않고 평등한 의료시스템 안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빠른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