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도산은 막는다” 코로나19 위기 기업 100조원 금융지원

기사승인 2020.03.2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1차 금융조치 50조원에서 두 배 늘려 … 문재인 대통령 “고용유지지원금 대폭 확대” 주문

   
▲ 청와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기업을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단행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의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은 지난주 발표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두 배로 키워 대기업·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에 긴급자금을 투입한다는 게 골자다.

문 대통령은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 낼 수 있는 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29조1천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필요하면 대기업도 포함된다. 경영자금 지원은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21조2천억원)와 신용취약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보증공급 확대(7조9천억원)로 이뤄졌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10조원 추가해 20조원 규모로 조성한다. 또 회사채 인수 지원과 단기자금시장에도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애초 6조7천억원에서 11조1천억원을 추가한다. 증권시장안정펀드(10조7천억원)도 가동한다.

문 대통령은 고용지원 대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기업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는 궁극적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것”이라며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나 면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지원 방안을 결정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나 면제 관련 논의는 했지만 구체적 결론을 도출하지 않았다”며 “고용지원 확대를 위한 정부대책은 관계부처에서 조만간 세부 내용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