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뒤늦게 열린 한국노총 중앙정치위, 논란 속 원안대로 통과

기사승인 2020.04.0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노총 출신 후보 8명·노동존중실천 의원 후보 60명 ‘지지’

   
▲ 한국노총
한국노총이 4·15 총선에서 70명(비례대표 후보 포함)의 후보를 지지후보로 확정했다.

한국노총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중앙정치위원회를 열고 21대 국회의원 선거방침을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국노총은 미래통합당 임이자(상주문경)·김형동(안동예천)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강서병)·김영주(영등포갑)·문명순(고양갑)·김주영(김포갑)·김경협(부천원미갑)·어기구(당진) 후보 등 한국노총 출신 후보 8명과 더불어민주당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 후보 60명을 지지후보로 선정했다.

이날 회의 안건은 2가지였는데 21대 국회의원 선거방침 경과 보고와 향후 활동계획이다. 모두 보고안건으로 상정됐다. 한국노총은 2월26일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총선방침을 결정했다. 노동존중 정책협약의 확고한 이행과 4·15 총선 승리 실천단을 구성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10일 더불어민주당과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열고 노동존중 가치를 실천하는 21대 국회를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두 조직이 공동으로 노동존중 가치 실천의원 후보를 선정해 지지하기로 했다.

이날 중앙정치위원회는 총선 방침과 지지후보를 추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국노총 규약에는 “한국노총의 정당 창당 또는 대정당 관계설정·대통령선거 지지후보 결정에 관한 사항”은 대의원대회 의결 사항으로, “정당의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및 지역구 후보·지방자치단체장 또는 지방의회 후보 추천에 관한 사항”은 중앙(정치)위원회 의결 사항으로 각각 명시하고 있다. 정치방침은 대의원대회에서 정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 하지만 ‘후보 추천’이라는 단어 때문에 지지후보 결정 방식을 둘러싼 해석은 논란이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참가자들은 “지지후보를 중앙위에서 결정해야 하는데 이미 결정된 후 사후보고 방식으로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 끝에 한국노총은 원안대로 총선 활동계획을 확정했다. 4·15 총선 승리 실천단을 구성해 한국노총 지지후보 지원활동을 한다. 실천단은 △정책협약 또는 지지선언 △간담회 개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 투표 독려를 위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발송과 선거당일 교대시간 조정 등 투표시간 보장활동을 할 예정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