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선산업 해고 쓰나미 전에 고용안전망 만들자”

기사승인 2020.04.28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조선업종노조연대, 청와대에 ‘노사정 협의체 구성’ 등 요구안 전달

조선산업 노동자들이 조선산업 고용위기 극복·정책 대안 마련을 위한 노사정 협의체 구성을 정부에 요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하반기 수주불황과 대형 조선사를 중심으로 한 해양플랜트 사업 인력구조조정이 예상되면서다. 해고 쓰나미가 몰려 오기 전 노사정이 함께 고용안전망을 만들자는 얘기다.

조선업종노조연대는 27일 오후 청와대에 조선산업 종사 노동자 총고용 보장을 포함해 7개 요구를 담은 ‘조선노연 대정부 요구안’을 제출했다.

노조연대는 “노조 동의 없는 일체의 해고(구조조정)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연대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2분기, 삼성중공업은 3분기 안에 현재 작업 중인 해양플랜트 프로젝트가 각각 마무리된다. 프로젝트가 끝난 뒤 해당 사업에 투입됐던 하청 노동자에 대해 대규모 구조조정이 예상된다. 노조연대는 이 규모를 대우조선 4천명, 삼성중공업 7천명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조연대는 “고용유지를 위해 온 힘을 쏟는 최근 사회 분위기에 역행하고 조선산업에 기대는 해당 지역경제를 회복할 수 없는 위험에 빠트릴 것”이라며 “고용유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체불임금·휴업수당에 대한 원청 책임 명확화, 체불임금 사업자 처벌 강화 △하청 노동자 산재 발생시 원·하청 공동조사 법으로 보장 △물량팀을 포함한 조선업 다단계 하도급 폐지 △안전하고 친환경적 선박 재활용을 위한 홍콩국제협약 비준 △타임오프 제도개선·국제노동기구(ILO) 협약 비준 △조선산업 노사정협의체 구성을 요구했다.

노조연대 공동의장인 조경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은 “한국의 조선산업 발전과 조선 노동자 고용안정을 위해서는 사업장 내 교섭 못지 않게 정부와의 교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노조연대에는 금속노조 소속 6개 단위(현대중공업지부·대우조선지회·삼호중공업지회·성동조선지회·STX조선지회·한진중공업지회)와 현대미포조선노조·삼성중공업노동자협의회가 참여하고 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