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분할 매각 반대” 성암산업 노동자 장맛비 속 결의대회

기사승인 2020.06.2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 삭발, 국회 앞 단식농성 돌입

   
▲ 정기훈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청업체 성암산업 노동자들이 금속노련(위원장 김만재)과 함께 24일 낮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분사 없는 매각 약속 이행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분사 매각이 전형적인 노조 무력화 전략이라면서 △조합원 고용보장 △임금·복지 저하 없는 작업권 이양 △분사 금지 △임단협 승계를 요구하는 투쟁을 이어 가고 있다. 오는 30일 성암산업이 폐업 절차를 밟는다. 노동자들은 해고예고통보를 받았다. 대회 참가자들은 실질적인 사용자인 포스코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15일부터 국회 앞에서 이날로 9일째 천막농성을 하고 있는 김만재 위원장은 삭발했다. 김 위원장은 “성암산업 노동자를 지키는 투쟁은 이 땅의 모든 하청노동자들과 하청노조를 지켜 내는 투쟁”이라며 “승리하지 못한다면 하청노동자들과 하청노조의 미래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 앞 천막농성장에서 이날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