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년 적용 최저임금 이번주 결정할까

기사승인 2020.07.06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최저임금위 7일·9일 개최

2021년 적용할 최저임금을 두고 노사의 힘겨루기가 이번주 정점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르면 주말,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논의를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저임금위는 7일 오후 5차 전원회의를 연다. 4차 회의에서 노사가 제출한 최초 요구안을 두고 이견을 좁혀 나간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오른 시급 1만원을, 재계는 2.1% 삭감한 8천410원을 제시한 상태다.

최저임금위 공익위원들은 4차 회의에서 노동계에 인상률을 낮출 것을 제안했다. 재계에도 최저임금을 삭감하면 복지제도 전반이 흔들린다며 합당한 인상안을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렇다고 5차 회의에서 곧바로 노사가 수정안을 낼 것 같지는 않다.

노동자위원 A씨는 “재계의 삭감안은 저임금 노동자의 생계를 보호하자는 최저임금제도의 취지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삭감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노동자위원 B씨는 “사용자측이 삭감안을 철회하고 조금이라도 인상하는 안을 내면서 대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노동계는 수정안을 낼 수 없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노사 대결은 9일 예정된 6차 전원회의에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공익위원들은 이날을 사실상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의견조율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13일 회의를 개최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

노동계는 9일 6차 전원회의 개최를 즈음해 최저임금위 앞 결의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공동 집회를 열 가능성도 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