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해만 9번째,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 괜찮나

기사승인 2020.07.0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사고 발생 당일 수리 후 다음날 해당 장비 작업 재개”

   
▲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

지난 4일 충남 천안의 한 신축건물 공사장에서 약 35미터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쓰러졌다. 이번 사고로 올해 발생한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는 9건이 됐다. 국토교통부는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다. 노동계는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며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 2015년 이후 44번째

6일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1시께 천안시의 한 복합상업시설 신축공사 현장에서 소형 타워크레인 후크(물건을 드는 갈고리)와 후크로 들고 있던 철근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철근 운반작업 중 권상와이어(물건을 들어올리는 와이어)가 끊어져 후크가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가 발생한 장비 기종은 CW2945로, 무인크레인 전문 제조사 ㅊ사에서 제작·판매했다. 노조 관계자는 “해당 업체 같은 기종의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가 난 것은 발견된 것만 네 번째”라고 설명했다. ㅊ사는 2015년 4월 국토교통부의 무인크레인 제작 지정업체로 선정됐다. 장비 임대업체는 건설사의 요청으로 사고가 발생한 소형 타워크레인을 사고 당일 오후 수리했다. 건설사는 사고 다음 날부터 해당 장비로 정상 작업을 재개했다.

올해 발생한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는 이번 사고를 포함해 벌써 9건이나 된다. 지난 22일에도 인천 남동구에서 소형 타워크레인이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14일 만에 또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사고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는 44건이 됐다.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 기준 허술
글로벌 인증체계 도입해야”


노조는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며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노조는 특히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한 국내 안전 규정이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이원희 노조 홍보국장은 “안전 기준이 엄격한 유럽에서 주로 수입해 오는 대형 타워크레인과 달리 소형 타워크레인은 국내 또는 중국에서 주로 제작한다”며 “안전 기준이 허술해 핀과 홀의 공차를 헐겁게 가공하는 바람에 홀이 늘어져 핀이 빠지게 되고 사고가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소형 타워크레인 글로벌 인증체계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타워크레인 글로벌 인증체계 도입은 지난해 6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사흘간 파업을 마치며 국토교통부와 합의한 사항에 포함됐다. 당시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소형타워크레인 사용금지와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병행했다. 소형타워크레인 관련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하면서 고공농성·파업을 해제했다. 이원희 국장은 “노사민정 협의체나 국토부 면담 등을 통해 글로벌 인증제 합의사항을 지키라고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데 국토부에서 (건설현장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경수 노조 대외협력국장은 “국토부가 지정한 업체인데 사고가 발생했으면 지정을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사고가 반복됐으면 페널티를 주든지 문제 보완대책을 내놓아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고가 나면 원인을 조사하고, 조사 중에 제작 결함이 발견되면 시정조치를 한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으로 사고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반복되는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의 원인은 작업 부주의가 가장 많다”며 “글로벌 인증제와 관련해서는 국외 표준을 반영하기 위해 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건설기계안전기준규칙) 개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