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인수합병, 국토부 손에 달렸다

기사승인 2020.07.1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 고용승계 전제 고통분담 선언

정부 개입으로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합병 성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가 고용만 보장된다면 고통분담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자정까지 선결조건을 충족시키지 않으면 이스타항공과의 인수계약은 파기할 수도 있다던 제주항공은 톤을 낮췄다. 국토교통부가 어떤 지원안을 내놓느냐에 따라 인수합병 성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항공이 추가 인력감축 중단과 총고용을 보장하는 고용보장협약서를 체결한다면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일부 반납 등 고통분담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체불임금 일부 반납의 경우 정확한 계산식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사측에서 주장하는 체불임금은 260여억원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3월부터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날 노조 계산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1천600명 노동자들 중 400여명이 계약해지와 희망퇴직, 장기임금체불 등으로 이스타항공을 퇴사했다.

제주항공은 이날 선결조건 이행 시한인 15일 자정이 지나도 계약이 자동 파기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10영업일 이내에 선결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인수합병 계약은 해지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정부가 개입하며 제주항공이 입장을 유보한 모양새다. 정부는 지난 2일부터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측의 입장을 좁히기 위해 나섰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이 미지급금 1천700억원을 부담해야 한다고 추산했다. 이스타항공은 1분기 기준 완전자본잠식 상태다.

허희영 항공대 교수(경영학)는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이 요구한) 선결조건을 충족시키기는 불가능에 가깝다”며 “국토부가 어떤 안을 내놓느냐가 인수합병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임세웅 imsw@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