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 기재부 앞 천막농성 돌입

기사승인 2020.07.28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공공운수노조·민주일반연맹 “내년에 차별해소 예산 반영해야”

   
▲ 공공운수노조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이 임금차별 해소를 위한 예산 확보를 요구하며 일주일간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공공운수노조와 민주일반연맹은 27일 오전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천막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에서부터 저임금 노동자에 대한 적정한 처우개선을 통해 양극화 해소에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노조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평균임금이 공무원과 공공기관 정규직 노동자의 60%가 채 되지 않는다. 식대와 명절상여금 등 복리후생 수당도 차별을 받고 있다.

노동계는 차별해소를 위한 예산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2021년 예산을 편성 중이다. 정부 출연금과 보조금에서 인건비를 받는 무기계약직·기간제·파견·용역 같은 비정규 노동자 인건비를 결정한다.

노조와 연맹은 “3월 공무직위원회가 구성돼 공공부문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차별 해소를 논의 중이지만 정부는 아무런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