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택배노동자 과로사 조사할 민관 공동위원회 구성될까

기사승인 2020.08.1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동·사회단체와 여야 의원 요구 … “택배노동자 과로사 막으려면 분류작업에 인력 투입해야”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국회 생명안전포럼은 1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소희 기자>
올해만 해도 택배노동자 5명이 과로사로 추정되는 죽음을 맞았다. 시민·사회단체와 택배노동자들과 여야 의원들이 실태파악을 위한 공동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과로사를 막기 위해 ‘공짜노동’으로 알려진 분류작업에 인원을 충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국회 생명안전포럼은 1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택배사에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부에는 택배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와 과로사 진상조사 등을 위한 민관 공동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원청인 택배사에는 코로나19로 늘어난 물량과 가을에 대비해 분류작업에 즉시 인력을 투입하라고 촉구했다.

김태완 택배연대노조 위원장은 “오전 분류작업으로 택배기사들은 하루 6시간이 넘는 공짜노동을 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사망한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유족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애들 아빠가 (분류작업 때문에) 새벽 5시30분에 출근해 저녁 8~9시까지 일했다”며 “지금 일하고 있는 기사분들을 위해 (분류작업 문제는) 바뀔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매달 최소 1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로 추정되는 죽음을 맞았다. 이들은 각각 쿠팡(3월), 로젠택배(6월), CJ대한통운(4·5·7월) 소속 택배기사였다. 생전 코로나19로 인한 물량 증가로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경호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추석쯤 택배물량이 40% 이상 증가한다”며 “9~11월은 택배 물량이 많은 시기라 과로사를 막을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월 중으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안을 보완해 다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법안에 택배대리점 관리·감독, 특수고용직인 택배기사 4대 보험 가입 내용을 담겠다고 했다.

국회 생명안전포럼 대표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택배현장에 대한 산업안전감독을 실시하고 작업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분류작업 인력충원 요구와 관련해 “회사는 자동분류 설비를 도입해 현장의 수고를 대폭 덜도록 하고 전 종사자의 연 1회 건강검진을 지원해 왔다”며 “물량 조절제도를 표준계약서에 명문화하고 혈압측정계와 제세동기 비치, 의료상담지원 등과 같은 건강 관리 프로세스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답했다.

정소희 sohe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