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와이드 인터뷰-유흥희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장] “돌아갈 공장은 사라졌지만 새집 지을 기대에 들떠 있어요”

기사승인 2016.05.30  08:00:01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