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H, 기간제 노동자 1천261명 정규직 전환

기사승인 2017.11.1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절대평가로 탈락자 최소화 … 노조 "파견·용역 노동자도 전환 추진"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기간제 10명 중 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LH는 16일 "1천379명의 기간제 중 91%인 1천261명을 12월 중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LH는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을 발표한 직후인 올해 5월 비정규직 직무분석 용역에 착수하고,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 전담팀'을 설치했다. 이후 실태점검을 진행한 뒤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발족했다. 전환 방안이 확정되기까지 공사 소속 3개 노조와 2개월간 9차례에 노사협의를 진행했다.

쟁점은 전환 방식이었다. 기간제 노동자 전체의 고용안정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별도의 전환 심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맞섰다. 노사는 논의 끝에 최소한의 기준 마련을 통해 탈락자를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전환 대상자를 선발하기로 했다. 필기시험(인성·직무능력검사)과 역량평가·면접심사 등을 거쳐 최종 전환자가 결정됐다.

박상우 LH 사장은 "정규직 전환 추진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노사 상생과 근로자와의 솔직한 소통을 강조했다"며 "정규직 전환도 중요하지만 전환 후 기존 정규직과의 갈등 없이 조직의 일원으로 자연스럽게 동화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 노조 관계자는 "다소 탈락자가 있어 아쉽지만 노조 의견이 큰 폭으로 수용돼 절대평가 방식으로 대다수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며 "회사와 기간제 노동자의 10% 수준인 파견·용역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