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회적 대화기구 개편논의 설 지나면 불붙는다

기사승인 2018.02.13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노사정 운영위원회 첫 회의 열어 … 3월 초 2차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발표할 듯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개편논의가 설 연휴 직후 본격화한다. 다음달 초 열리는 2차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개편안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에 따르면 노사정대표자회의 운영위원회는 이날 정오 서울 광화문 음식점에서 첫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일정에 합의했다. 차관급으로 꾸려진 운영위에는 박태주 노사정위 상임위원·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성경 한국노총 사무총장·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김영배 한국경총 부회장·김준동 대한상의 부회장이 참여하고 있다.

운영위원들은 다음달 초 2차 노사정대표자회의를, 같은달 말 3차 노사정대표자회의를 열기로 했다. 시급한 의제인 사회적 대화기구 개편안은 설 연휴 직후부터 2주 남짓한 기간 동안 실무협의회 등에서 집중 논의해 결과를 도출한다. 2차 대표자회의에서 개편안을 발표하겠다는 구상이다.

운영위는 또 4차 산업혁명 일자리대책과 산업안전 관련 의제를 논의하는 소위원회를 노사정대표자회의 산하에 꾸리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 일자리대책은 지난달 31일 열린 1차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한 의제 중 하나다. 산업안전부문은 당시 회의에서 언급되지 않았지만 문재인 정부가 핵심적으로 추진하는 국정과제인 데다, 노사 양측 모두 '산재 줄이기'에 공감하고 있다.

노사정위 관계자는 "2월에는 사회적 대화기구 개편안 논의에 집중해 차기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합의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산업안전 관련 소위원회는 2차 노사정대표자회의 이후 발족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