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봄이라더니, 여름

기사승인 2018.05.18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낯선 땅 평양에서 열린 공연 제목이 ‘봄이 온다’라기에, 또 이런저런 꽃 피기에 봄이 왔구나 했다. 웬걸, 며칠 푹푹 찌더니 번개 친다. 곧 천둥소리 따랐다. 장맛비 같은 비가 쏟아진다. 앞이 캄캄하다. 땀이 많아 슬픈 사진기자들은 뜨겁거나 젖은 아스팔트 위에서 만나 서로를 도닥인다. 서머 이즈 커밍, 고난의 계절 여름 앞이다. 눈으로 흘러든 땀은 쓰렸다. 뷰파인더는 자주 흐릿했다. 오랜만에 틀어 먼지 풀풀 내뿜는 에어컨 앞에 서니 천국인데 쉰내 폴폴 날려 누군가에게는 고역이다. 도대체 마르지 않는 빨래를 거둬 입으니 또 쉰내 난다. 빨래 건조기 최저가를 검색하다 놓을 데도 없어 접는다. 그러니까 봄은 통장을 스쳐 가는 월급 같았다. 날 궂어 밖에서 하는 일은 자주 멈췄다. 땀인지 빗물인지에 젖은 사람들은 하늘이 얄궂다. 온갖 푸른 것들이 그 물에 자라고 그 볕에 여문다지만 눈앞이 급했다. 대추 한 알도 저절로 붉어질 리 없다니 밥벌이 별 수 있나. 또 하루 길에 나선 사람들은 흠뻑 젖거나 검붉어질 노릇이다. 봄이라더니, 여름이 왔나 보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