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의적절

기사승인 2018.10.26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곧 넘어가는 누렇고 붉은빛이 여의도 어느 국책은행 외벽에 맺혀 빛났다. 거기 노란 낙엽 더미 위로 시가 흘렀다. 가을에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시의적절한 것이었다. 저마다 노랗고 빨간 나무 아래 서성이던 노동자가 고개 들어 시를 훑는다. 그의 등에도 얼핏 해가 들어 빛났다. 거기 구호가 흘렀다. 진짜 사장이 직접 고용하라, 그건 노동존중 사회의 핵심 약속 중 하나였으니 이 또한 시의적절했다. 간결한 말에 은유, 직유법 따위가 녹아들고 운율이 곧잘 실리니 구호는 시를 닮았다. 입에 달고 사니 배고픈 시인이 거리에 많았다. 우리는 엘지유플러스 노동자다, 이 말이 여태 은유에 머물러 시는 실은 가혹했다. 사랑하던 것들도 미워지는 가을이라고, 길에서 시 낭송회 하던 사람들이 읊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