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야 앞다퉈 택시업계 '달래기'

기사승인 2018.11.23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택시 노사 4개 단체 국회 앞 결의대회 개최 … “생존권 보호할 공존대책 찾겠다”

   
▲ 택시 노사 4개 단체가 22일 오후 국회 앞에서 \'2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은영 기자>
“불법 카풀 애플리케이션 금지”를 요구하는 택시 노사 4개 단체의 공동행동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서울 광화문광장에 이어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와 국회에 “자가용 불법 유상운송행위 근절”을 촉구했다. 여야 의원들은 현장을 찾아 “택시 종사자 생존권 보장을 위해 함께하겠다”며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전택노련과 민택노련·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4만여명의 택시 종사자들이 참석해 정부와 국회에 “불법 카풀 중개행위의 근거가 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 개정”을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18일 택시운행을 중단하고 불법 카풀앱으로 인한 생존권 위협과 이로 인한 분노를 광화문광장에서 표출했지만 국회와 정부는 일체의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며 “공유경제·4차 산업혁명 운운하며 법률의 틈바구니를 파고들어 자가용의 택시영업을 자행하는 불법 카풀앱을 즉각 중단시키라”고 촉구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결의대회 현장을 찾아 택시업계 달래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현희 의원은 “여러분과 소통하고 걱정하는 부분에 대해 경청하겠다”며 “해결점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국토위 위원장인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카풀 문제가 택시 가족의 생존을 어렵게 하고 있다”며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용·문진국·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참석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