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형 일자리 확대, 일자리 2만6천개 창출

기사승인 2018.12.19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산자부 업무보고서 밝혀 … “고용위기 4개 지역, 14개 프로젝트 추진”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해 2022년까지 일자리 2만6천개 이상을 창출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가한 가운데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업무보고를 했다. 산자부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과 같은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이 확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내년 1분기까지 확산 모델·인센티브 패키지·참여주체 역할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고용과 산업 위기를 겪고 있는 전북, 부산·경남, 광주·전남, 대구·경북에서 14개의 ‘활력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해 2022년까지 일자리 2만6천개를 만들 계획이다. 산자부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처럼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한 상생형 일자리 창출을 모델로 제시하고 있다.

기업신설이나 휴·폐공장 재가동 사업에 지원을 하고, 합작회사·위탁생산·유턴기업과 같은 모델을 발굴하기로 했다. 대상기업에는 법인세 감면, 청년고용 지원, 산업단지 내 저렴한 입주공간 제공, 기숙사 임대료 지원, 행복주택 건립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프로젝트를 계속 발굴해 다른 지역과 업종으로도 확산해 나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지자체가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