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영표 원내대표 “의원정수 확대 국민 설득 못해”

기사승인 2019.01.04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신년 기자간담회서 지역구 축소 주장 … 독일식 비례대표제에 부정적 의견 밝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독일식 정당명부제를 본뜬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의원정수 확대에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장애인처럼 사회적 약자나 여러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사람들이 소선거구제로는 국회에 도저히 들어올 수 없기 때문에 그런 사람들을 배려해 만든 것이 지금의 비례대표제”라며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면 당에서 필요한 비례의원들을 한 명도 당선시킬 수 없다”고 주장했다.

독일식 정당명부제는 정당지지율을 의석에 100% 반영한다. 20대 총선에서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선거만으로도 정당지지율을 웃도는 의석을 채웠다. 그런 상황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면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의원을 한 명도 당선시킬 수 없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난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발언으로 비판을 받은 이해찬 당대표 논리와 흐름을 함께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현행 300석인 의석을 360석까지 늘리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 80%가 의원정수 확대에 반대했다”며 “국민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먼저 국회가 혁신하고 개혁입법을 과감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원정수를 확대하되 국회의원 급여를 동결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의원을 늘리지 못하는 것은 비용 문제도 있지만, 국회가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신뢰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의원정수를 유지하는 대신 지역구를 줄이자는 의견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기득권을 가진 의원들이 지역구를 내놓기 싫어하니 방법은 (정수를 확대하는 방법) 이것밖에 없다고 접근하면 안 된다”며 “지역구 하나 줄이지 못하겠다는 것에 국민이 동의할 것 같냐”고 반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