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둘러싼 의혹 '눈덩이'

기사승인 2019.01.2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년부터 병원 가압류 상태, 녹지그룹 지난해 제주도측에 인수 요청

국내 1호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를 둘러싼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녹지국제병원 사업자인 중국 녹지그룹이 지난해 "병원을 인수해 달라"고 제주도에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

제주도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지난 19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오상원 제주도민운동본부 정책기획국장은 "최근 언론사 정보공개청구 결과 사업시행자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측이 지난해 10월 제주도에 병원 인수방안을 제시하거나 (인수할) 3자를 추천해 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제주도는 이런 사실을 도민들에게 속이고 기만했다"고 규탄했다. 녹지그룹이 병원 사업을 포기할 뜻을 제주도에 전달했는데도 제주도가 이를 무시하고 병원 개설허가를 강행한 것이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녹지국제병원은 현재 가압류 상태다.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시공을 맡은 대우건설과 한화건설 등이 120억원에 이르는 공사대금을 제때 받지 못하자 2017년 9월 녹지국제병원을 비롯해 주변 호텔과 리조트에 가압류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그해 10월31일부 가압류 결정을 내렸다.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는 "제주도가 녹지국제병원이 가압류 상태인 것을 알면서도 숨겼다면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을 기만한 것이고 이런 사실을 모른 채 허가했다면 사전심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직무유기"라며 "지금이라도 엉터리 영리병원 허가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