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봄, 봄

기사승인 2019.04.0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여기저기 꽃피어 봄이라는데, 요란한 찬바람에 눈발이 날려 사람들은 돈 들여 세탁해 옷장 깊숙이 넣어 둔 겨울 점퍼를 다시 꺼내 입는다. 봄이 멀었다는 사람들이 길에 많다. 언젠가의 날 선 구호가 어느덧 정부가 내건 현수막에 들었지만 걱정 깊어 사람들은 당연한 얘길 하느라 길에서 목이 쉰다. 꽃샘추위가 어김없다. 바람 거세다. 그늘진 곳 뿌리내린 나무가 꽃망울만을 겨우 품고 이리저리 흔들린다. 한겨울 매서운 추위를 견뎠지만, 봄 앞이라고 더 춥다. 기대치 높아 그렇다. 종종 감기 들어 열이 높다. 긴장 풀린 탓이라고, 또 오래도록 쌓인 피로 때문이라고 척척 진단한다. 꽃이 빠르게 북상한다. 기어코 어디든 꽃피어 흐드러질 텐데, 봄이 멀다는 아우성이 미세먼지처럼 가실 줄을 모른다. 스피커 타고 쩌렁쩌렁 이 봄에 요란스러울 전망이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