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자 2천여명 동시 고공농성

기사승인 2019.06.04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 규제하라"

 

   
▲ 건설노조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자 2천여명이 동시에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건설현장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에 대해 정부가 규제방안을 내놓을 때까지 고공농성을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3일 민주노총 건설노조와 한국노총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을 비롯한 전국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당초 이들은 4일부터 전면파업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 국토교통부와의 협상이 결렬되자 퇴근을 하지 않고 조종석에 눌러앉았다. 협상에는 유상덕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 위원장과 최동주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원장·오희택 경실련 시민안전감시위원회 위원장·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이 참여했다.

노동계는 무인 타워크레인 재원규격과 등록기준을 마련하라고 요구했고, 국토부는 지게차 등 다른 소형 건설기계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조종석이 없는 무인 타워크레인은 2013년 13대에서 지난해 1천808대로 139배나 급증했다. 건설업체들이 타워크레인 조종사 인건비를 줄이려고 중국에서 저가부품을 들여와 무인 타워크레인으로 불법 개조한 탓이다. 소형 타워크레인은 국가자격증이 필요한 대형(유인) 타워크레인과 달리 3일간 20시간 교육만 받으면 면허를 딸 수 있다.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이유다. 노동계는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은 말이 소형이지 한 번 사고가 났다 하면 대형사고가 나는 장비"라며 "2016년부터 4년간 30건의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 중 7건이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였다"고 지적했다.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은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는다. 정체불명 인증기관에 1대당 30만원의 수수료를 내면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폐기된 대형 타워크레인에서 운전석을 없앤 뒤 리모컨으로 작동하는 무인 타워크레인으로 불법 개조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게 노동계 설명이다.

양대 노총 건설노동자들은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은 살인기계나 다름없다"며 "노동을 존중하고 사람중심 세상으로 바꾸려는 촛불정권이라면 노동자·시민 안전을 위해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을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