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융노조 "4차 대표단 교섭 이후 쟁의행위 여부 결정"

기사승인 2019.06.2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7월7일 추가교섭 … 사용자협의회, 임금 0.6% 인상안 철회

금융노조가 산별중앙교섭 관련 활동계획을 수정한다. 추가교섭 결과를 보고 쟁의행위 여부를 결정한다.

노조는 20일 오후 서울 다동 노조사무실에서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산별교섭 승리 및 금융개혁 촉구 투쟁계획’을 논의했다. 노조는 다음달 7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의 4차 대표단 교섭 결과를 확인한 뒤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당초 노조는 지난 19일 열린 3차 대표단 교섭에서 결렬을 선언할 예정이었다.

사측은 올해 4월부터 20차례 가까이 교섭을 하는 동안 노조 요구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정규직 임금 4.4%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저임금직군 임금을 정규직 대비 80% 수준으로 인상하라는 것도 주요 요구다. 노조는 또 금융기관이 이익목표를 초과달성할 경우 파견·용역노동자에게도 성과를 배분하라고 요구했다.

사용자협의회는 3차 대표단 교섭에서 처음으로 임금총액을 0.6% 올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관별 상황에 맞게 임금인상률을 차등해서 적용하자는 주장도 했다. 저임금직군 처우개선에 대해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노조가 항의하자 사용자협의회는 인상안을 철회했다. 사용자협의회는 4차 대표단 교섭에서 새로운 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저임금직군 처우개선과 관련해서는 회원사별 실태조사를 한 뒤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사용자협의회가 올해 임금요구안 중 핵심인 저임금직군과 파견·용역노동자 처우개선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향후 교섭에서 타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상황에 큰 변화가 없다면 교섭결렬 선언 후 쟁의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