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반도 평화 위한 여정 재개 ‘카운트다운’

기사승인 2019.09.1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통해 북미대화 적극 지지” … 정치권 3차 북미정상회담 성공 한목소리

   
▲ 청와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여정이 재개될까. 9월 중 한미정상회담과 북미실무협상이 가시화하면서 정치권이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부터 이런 바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곧 북미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며 “남북미 정상 간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2~26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실무협상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연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대북 강경매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한 것은 사전 정지작업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유엔 총회가 함께 만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여당 역시 한목소리를 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체제 안전보장 입장을 밝히고 볼턴 전 보좌관이 해임되는 등 (미국의) 대북 정책기조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지난 하노이 회담에서 북미 양국이 서로의 입장을 명확하게 확인한 만큼 이번 협상에는 보다 유연하고 현실적으로 임해야 한다”며 “중재와 촉진 역할을 담당할 우리 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같은날 오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평양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평양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북미 간 대립을 통해 남아 있는 냉전의 잔상이 사라지고 세계 평화를 위한 또 한 번의 대도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이 시점에서 문 대통령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문 대통령은 철저한 준비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