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제민주화·양극화 해소 위해 99%가 손잡았다

기사승인 2019.12.1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노총·소상공인·시민사회 '99% 상생연대' 발족 … "1% 부유층 특권 없애자"

   
▲ 한국노총과 경실련, 참여연대 등 노동·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이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양극화 해소를 위한 99% 상생연대 발족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우리 사회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를 위한 연대기구인 '99% 상생연대'가 출범했다. 99%의 평범한 사람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99% 상생연대는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발족식을 했다. 한국노총과 경실련·민변·참여연대·한국YMCA전국연맹·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가 함께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다시 경제민주화의 기치를 높이자"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사회 근본 문제를 정확히 이해하고 해결하기 위한 연대와 실천을 도모할 때 1%가 쌓아 올린 견고한 성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우리 사회 불평등과 양극화·불공정을 밀어내고 평등과 공정·정의의 가치를 심겠다"며 "99%의 사람이 연대해 더 나은 사회로 가는 길에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99% 상생연대는 최저임금 인상이 단초가 됐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을과 을의 전쟁'으로 비화하자 한국노총과 시민사회는 "99%가 손을 맞잡아야 우리 사회 근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들은 경제민주화와 사회양극화 해소를 내년 4월 총선에서 제기하고 노동자와 자영업자, 시민들의 실질소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99% 상생연대는 우선과제로 △재벌대기업과 1% 부유층의 특권·경제력 집중을 해소하는 법·제도와 정책대안 관철 △99%의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시민 소득을 확대하고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기 위한 공동노력과 시민캠페인 △갑질·불공정 관행과 대기업 전속거래구조 등을 개선해 나가는 실천적인 협업과 연대를 꼽았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