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배달의민족, 라이더 자가격리시 생활비 보전

기사승인 2020.02.2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배민라이더스지회·라이더유니온 “다른 기업들도 동참해 달라”

배달음식 주문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자가격리 대상이 된 배달노동자에게 생계비를 지원하고 오토바이 대여료를 면제하는 내용을 담은 정책을 내놓자 노동계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26일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의심환자로 격리조치된 라이더에게 주당 41만2천320원의 생계 보전비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민라이더는 배달의민족을 통해 들어온 주문을 배달하는 기사들로 우아한형제들의 자회사 우아한청년들이 직접고용한 정규직과 업무위탁계약서의 일종인 배송대행기본계약서를 쓴 특수고용 노동자로 나뉜다.

지원금액은 2020년 최저임금 기준 하루 8시간씩 주 6일 동안 일할 경우를 상정해 결정했다. 우아한청년들에서 오토바이를 대여받는 배민라이더의 경우 대여료(주당 8만3천300원)와 산재보험금(주당 3천230원)이 전액 면제된다. 현재 배민라이더는 2천300여명으로 추산된다.

서비스일반노조 배민라이더스지회는 “특수고용 노동자에 대한 사업주의 안전보건과 생계대책이 전무한 상황에서 나온 선도적인 사례”라며 “다른 배달주문 플랫폼·배달대행 플랫폼, 배달대행업체들까지 대책 마련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우아한형제들의 코로나19 대책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배달라이더들의 안전을 위해 다른 기업들도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최근 배달대행앱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도 자가격리 대상 라이더에게 수입 보전 대책을 내놓았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