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이와 남편 몫 100만원씩 꽂았나’] 코로나19 가족확진 노동자 두 번 울린 쿠팡

기사승인 2020.07.13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쿠팡 말 없이 200만원 추가 입금에 노동자 “사과도 없어, 불쾌”

   
▲ 지난 7일 쿠팡 부천물류센터 앞에서 전아무개씨가 쿠팡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강예슬 기자>
쿠팡이 부천물류센터(신선물류센터 2공장)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온 가족이 확진판정을 받은 전아무개씨에게 위로금으로 추정되는 급여를 지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쿠팡쪽에서 사과도, 무슨 돈인지 답도 듣지 못한 피해 노동자는 불쾌감을 내비쳤다.

12일 쿠팡발 코로나19 피해노동자모임(대표 고건)과 전씨에 따르면 전씨 계좌에는 지난 10일 6월 급여 명목으로 430만6천634원이 입금됐다. 오후조(오후 5시~새벽 2시)로 일하던 전씨는 통상 한 달 230만원가량의 임금을 받았다. 보통 받는 임금보다 200만원이 추가 입금된 것이다.

이상하게 여긴 전씨가 회사에 요청해 2020년 6월 급여명세표를 받았지만, 의문을 풀기에는 충분치 않았다. 급여명세표에는 휴업급여 450만원과 소급분 49만원, 각종 공제내역만 적혀 있었다. 10일 노동자 급여 관련 문의가 계속돼서인지 쿠팡은 직원들에게 단체문자를 보내 “(5월)25~26일 : 평균임금의 70%, 27일~보건당국 통보 자가격리일 : 통상임금 100%, 자가격리일 해제 후 셧다운 기간 : 평균임금의 70%”라고 안내했다. 전씨는 5월26일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지난달 17일 완치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5월27일 쿠팡 노동자들에게 자가격리를 통보했고, 쿠팡은 5월25일 확진자가 발생한 다음 날부터 이달 1일까지 부천물류센터 문을 닫았다.

고건 대표는 “5월 이전 입사해 확진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경우 평균임금 100%를 지급한 것 같다”며 “평균임금으로 지급하다 보니 개개인마다 연장근로나 심야수당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전씨가 받은 400만원가량의 돈은 나올 수 없는 금액”이라고 비판했다.

전씨는 “일용직분들에게 100만원을 준 것처럼 아이와 남편 몫으로 100만원씩 꽂아 준 것인지, 무슨 명목인지 알 수가 없는 어이없는 상황”이라며 “불쾌하다”고 말했다. 전씨는 추가 지급된 급여를 돌려주겠다며 회사에 계좌번호를 요청한 상태다. 하지만 회사는 10일 밤 “모든 확진자 사원님께 공통된 기준으로 적용됐다”는 답변을 메일을 통해 보냈을 뿐이다.

전씨를 포함해 부천물류센터에서 일하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노동자들은 쿠팡의 공식 사과와 피해자 지원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쿠팡은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각종 지침을 모두 충실히 이행했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쿠팡에 지난 5월24일 부천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최초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렸지만, 쿠팡은 한 차례 소독 후 오후 근무자를 출근시켰다. 다음 날인 25일까지 출근은 계속됐다. 초기 대응에 실패한 셈이지만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를 한 적이 없다. 지난 8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부천물류센터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한 <매일노동뉴스> 질의에 쿠팡은 답변을 주지 않았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